이 성의 화산문고본(李聖儀 華山文庫本)


image2

총 517종 1857책의 고전자료인 화산문고본은 주로 조선조후기의 귀중한 활자본이 망라되어 있어 이채롭다. 이것은 오랜 교섭 끝에 Columbia대학에서 60년대 후반에 구입한 고전자료들이다. 이성의씨는 일제시대부터 화산서림(華山書林)이란 고서점을 경영하여 고전자료에 대 한 안목이 높고 경험이 풍부한 분이다. 그는 고서사(古書肆)의 경영이 생업이었지만, 결코 상리(商利)에만 집착하지 않고 우리의 귀중한 민족문화유산을 소중하게 여겨 초간(初刊) 또는 선본(善本)과 오래된 희귀본(稀貴本)이라면 별도로 간직하여 소중하게 보관했다. 그러 던 중 1965년 6월 졸지에 타계하였는데, 그 뒤 가족들이 그 문고본의 처리를 논의하기 시작했다. 처음에는 이를 미국에 있는 한국학관계 대학으로 처분할 것을 논의하고 민원서를 문교부에 제출했었다. 이를 접수한 문교부는 국립중앙도서관 고서위원회로 하여금 그 여부를 심사하도록 지시했고, 그에 따라 학계 각 분야의 인사 10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하였다. 그 결과 인조 14년(1636)에 일어난 병자호란(丙子胡亂) 이전의 전적(典籍)은 희관본(稀觀本) 또는 귀중본(貴重本)에 해당되므로 국외반출이 불가능하고 그 이후의 간인본(刊印 本)과 필사본(筆寫本)은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. 그 뒤 문고본의 일부가 Columbia대학으로 반출되어 그 종수와 내용에 대해서는 파악이 될 수 없었다. 몇 해가 흐른 1962년에 그 분고본의 나머지 전부가 고려대학교도서관(高麗大學校圖書館)으로 기증되었는데, 이 때 그 목록을 보고 비로소 이 곳 Columbia C.V.Starr East Asian Library으로 반출된 장서의 규모와 성격이 어느 정도 짐작이 될 수 있었다.

현재 C.V.Starr East Asian Library에는 이성의(李聖儀) 화산문고본(華山文庫本)뿐만 아니라, 그 밖에도 1930년대에 수집하여 그간 정리해온 책 중에서 가려낸 선본(善本)을 비롯하여 1968년 인사동(仁寺洞) 고서사에서 구입해온 고서와 하바드대학 Yenching도서관에서 구입한 복본고서(複本古書)들이 포함되어 있으머 그 총수는 662종 2235책에 이른다. 그리고 우리의 신소설 155종도 소장되어있다.

주제별로 살펴보면 경부(經部) 52종 198책, 사부(史部) 230종 651책, 자부(子部) 72종 192책, 집부(集部) 308종 1197책이며, 그 종수를 판종별로 구분하면 활자본(活字本) 604종, 목판본(木版本) 46종, 필사본(筆寫本) 12 종이다. 활자본이 압도적으로 많음을 알 수 있으며 이를 세분하면 다음과 같다.

I.  금속활자본(金屬活字本) 422 종

  1. 초주갑인자본 1 종
  2. 갑진자본 2 종
  3. 병진자본 1 종
  4. 무오자본 1 종
  5. 무신자본 63 종
  6. 현종실록자본 18 종
  7. 초주한구자본 12 종
  8. 재주한구자본 7 종
  9. 전기교서관인서체자본 9 종
  10. 후기교서관인서체자본 72 종

II. 원종자본 1 종

  1. 율곡전서자본 1 종
  2. 임진자본 21 종
  3. 정유자본 32 종
  4. 초주정리자본 11 종
  5. 재주정리자본 17 종
  6. 전사자본 59 종
  7. 정리자체철활자본 15 종
  8. 필서체철활자본 4 종
  9. 신연활자본 75 종

III. 목활자본(木活字本) 176 종

  1. 교서관필서체자본 2 종
  2. 경서정음자본 1 종
  3. 방홍무정운자본 1 종
  4. 기영필서체자본 1 종
  5. 생생자본 3 종
  6. 춘추강자본 1 종
  7. 금릉취진자본 3 종
  8. 보광사자본 1 종
  9. 학부목활자본 5 종
  10. 민간목활자본 158 종

IV. 도활자본(陶活字本) 4 종

V. 전포활자본(傳匏活字本) 2 종

VI. 계 604 종

위의 금속활자본(金屬活字本)에는 임진왜란(壬辰倭亂) 이전에 인출된 초주갑인자본(初鑄甲寅字本), 갑진자본(甲辰字本), 병자자본(丙子子本)이 약간 들어 있는데, 이것은 인사동의 다른 고서사(古書肆)로 흘러 나온 화산문고본(華山文庫本)을 1968년에 별도로 구입해 온 것이 라 한다.

초주갑인자는 세종(世宗)16년(1434)에 주조한 동활자이며 본 도서관 소장본〈중종-명종 연간에 찍은 <상설고문진보대전 (詳說古文眞寶大全)> 후집(後集) 제 4-5권 1책이 있다. 갑진자는 성종15년(1484)에 주조한 동활자로서 크기가 아주 작으면서도 글자체가 해정한데, 본 도서관 소장본에는 초기에 정교롭게 찍은 <찬주분류사시(纂註分類社詩)> 제 3-5권 1책과 다소 후인(後印)한 <대학연의(大學衍義)> 제 9-43권 9책이 있다. 병자자는 중종11년(1516)에 주조도감을 설치하고 주조하던 중 심한 한발로 중지되었다가 동왕14년(1519)에 다시 주조한 동활자인데, 본 도서관 소장에는 <문원영화(文苑英華)> 제 331-333권 1책이 있으며, 역시 초기에 인출하여 인쇄가 매우 정교하다. 이렇듯 임진왜란 이전의 귀중한 활자본이 약간 들어 있지만, 위에서 언급하였듯이 거의 전부가 병자호란 이후에 찍은 활자본인 것이 그 특징이라 하겠다.

그리고 활자본과 관련해서 또한 특기할 것은 토자(土字)로 찍었다는 기록이 명시된 영조(英祖)13년(1737) 인출의 도활자본(陶活字本) <동명선생집(東溟先生集)> 제 1-10권 7책이 새로 발굴된 점이다. 이것으로 인해 종래 구구했던 전도활자본(傳陶活字本)과 전포활자본(傳匏活字本) 그리고 목활자본(木活字本)의 식별이 한층 가능해진 점은 이번에 얻은 큰 수확이라 하겠다. 목판본 중에는 조선조에서 15세기 후기에 번각(蒜刻)한 것으로 추정되는 귀중한 <용비어천가(龍飛御天歌)> 제 9-10권 1책이 들어 있어 주목케 한다. 이 <용비어천가>의 판종(版種)을 국내외의 소장본 제 6-7권 1책뿐임을 확인하였다. 국내외에 간직되고 있는 그 밖의 목판본은 모두 임진왜란 이후의 번각본(蒜刻本)들이다. 이런 점에서 동아도서관 소장본의 전래가치(傳來價値)가 한결 돋보인다.

ea

Korean Studies Librarian
Ms. Hee-sook Shin
310M Kent Hall
(212) 854-1507
hs2148@columbia.edu